the way of the gun

지현과 정훈을 만나서 놀았다. 사실 집에서 뒹굴거리면서 무기력하게 졸고 있었는데, 지현이가 불러서 때는 이때다~ 하고 신촌 거리로 잽싸게 튀어나갔다. (그렇지만 무려 20분 늦었다;)

그런데 정훈은 7시가 넘어서야 도착한다고 하고 이미 6시 40분 가까이 되어 있어서 갈 곳도 없고 해서 오락실에 가서 같이 오락을 했다. RAIDEN FIGHTERS 를 했는데 지현이 첫판에서 죽어서 나혼자 세판인가 가서 죽고, 사립 저스티스 학원도 하고 그랬다. (역시 지현은 첫판에서 죽었다 ㅡㅡ;)

시간은 흘러 정훈 도착. 지현이가 맛있다는 말을 들은 우동집으로 가서 우동을 먹었는데 뭐 맛있는지는 잘 모르겠고, 하여튼 지현이가 셋을 다 사줬다 -_-; 이유는 맛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그리고 할일이 없어진 우리 일행은 영화를 보기로 했다. (사실 영화보자고 지현이가 불른 것이었는데;) 성석전설, 선물, 웨이어브더건의 삼파전양상이 계속되다가 결국 웨이어브더건을 보게 되었다.


이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와 연관이 있는 것처럼 떠들어서 아주 기대했는데 이렇다할 반전은 없었던 것 같다. 반전이 있기는 하지만 그것이 어떤 반전으로서의 충격이 아닌 작품의 의미를 더하기 위한 기제로 쓰인 것 같다.

3류 인생. 그들은 아기와 돈 때문에 그렇게 죽도록 싸우고 난리 법석을 피웠것만, 마지막엔 총알이 떨어져서 못 쏘고, 엔딩롤이 나오기 바로 직전에 여자는 임신해서 이야기를 썰렁하게 만든다. 이 액션의 의미는 무엇인지… 결국 세상은 강자의 손에 의해 돌아간다는 것을 설명하는 염세적인 영화라고 난 생각한다. (내 분석이 틀리건 말건 -_-;)

역시 우리가 컨트롤 할 수 없는 것이 있다는 건 싫은 일이다. 그럼에도 이 영화는 싫은 일을 끄집어내서 복잡하게 꼬아서 보여준다. 의도가 뭐지???

PS: 사진은 the way of the gun 포스터에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