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erism

화이트데이 촬영회가 연기되어서 학교엘 갔다. 256메가 컴터에 더 달아주니 스캐닝이 훨씬 빨라져서 기분이 좋았지만, Vuescan 으로 했던것들이 알고 보니 색감이 전부 이상했던… 원본 슬라이드랑 다른 것이었다. 그래서 그냥 포기하기로 하고 지난주 코믹월드 행사 스캔을 시작했다. 네거티브 필름에서 삽질 좀 하고, Vuescan 과의 색감차이 알아보느라 두통 반 정도 밖에 스캔을 못했다. 더 하고 싶었지만 (막-1)차를 타고 집으로…

요즘 맨날 하는 일은 필름스캔, 사진찍기… 이번 행사 사진은 맘에 드는 사진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진은 훨씬 많은 것 같다. 물론 원래 다 그런 것이긴 하지만서도… 그냥 착찹하다. 특히 이번엔 프레임이 너무 식상하게 찍어서 찍는데 드는 고생은 컷지만 재미는 조금 적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 스카이님 말대로 무언가 변화의 계기가 필요한 듯 싶기도 하다.

내일은 넷츠고 코스프레 파티 (네코파) 가 있는 날. 내일은 필름스캔하기 피곤할테니 많아야 두 통 찍어야 겠다. 정말 필름스캔은 고된 일이야~!

PS: 사진은.. 천금 하신 세인트 아리아님.. 얼마전에 TV 에도 나오셨던데, 항상 열심히 하시는 모습이 멋지신 분. 잘 나온 사진이 없어서 조금 리터칭해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