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이 갖는 의미.

좋게 말하면 휴식의 하루. 나쁘게 말하면 땡땡이의 하루.

나의 하루하루가 계속해서 전보다 더 나아질 수 있기를 무리하게 바라기 보다는, 그저 쉬는 동안 한 순간만이라도 내일의 계획을 가다듬기 위해 쓰여지기를 바라는 쪽이 더 좋은 듯 하다. 이걸 Planning Game 이라고 불렀던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