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0am

외로움이 문득 내 곁에 다가왔다고 느낄때,

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선택이자 운명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