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같다고 느낄 때.

오늘은 여러 사람을 보았다.

아침에 학교에 나섰을 때, 그는 너무나 서럽게 울어댔다. 세상에서 남자가 그렇게 서럽게 우는 것은 태어나서 본 적이 없다. 그의 발음이 너무나 뭉개져 있어서 나는 그것을 알아들을 수 없었다. 오히려 나는 아무런 감흥을 느끼지 못하고 말았다.

집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한 남자가 졸다가 의자에서 떨어졌다. 마침 내가 내일 차례여서 나는 서서히 자리에서 일어났는데, 그 남자가 나를 확 밀치더니 내 자리에 앉는다. 생각만 같았으면 우주로 데려가서 우주복에 구멍을 내 주고 싶은 심정이었다.


가끔은 일기에 모든 증오를 표현하고 싶을 때가 있다.

가끔은 길을 가다가 우연히 마주친 아가씨와 어딘가에서 즐거웠다고 말하고 말하고 싶을 때가 있다.

우리 사회는 왜 이들을 말할 수 없게 만드는 걸까. 한마디로 요약하면, ‘개같구나’.

PS: 가끔은 길을 … 때가 있다. 는 논픽션임. 이렇게 밝혀야 하는 것 자체가 또한 ‘개같구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