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날들을 떠올리며.

이적 – 순례자

만나는 사람도 없고 딱히 시내에서 할 일도 없다. 집과 학교를 오가는 일상은 몇 년 전의 그 나날들을 떠올리게 한다. 내가 지금 전화기를 갖고 있는지 아닌지조차 제대로 모르고 있으니 비슷한 상황이다. 그렇지만 그 외에는 비슷한 점이 없다. 곁에 좋은 친구들이 많아서 위안도 되고, 정말 보고 싶은 사람도 있다. 일들도 원만하게 풀리고 있는데다가 건강도 운동 만나는 사람도 없고 딱히 시내 에서 할 일도 없다. 집과 학교를 오가는 일상은 몇 년 전의 그 나날들을 떠올리게 한다. 내가 지금 전화기를 갖고 있는지 아닌지조 차 제대로 모르고 있으니 비슷한 상황이다. 그렇지만 그 외에는 비슷한 점이 없다. 곁에 좋은 친구들이 많아서 위안도 되고, 정말 보고 싶은 사람도 있다. 일들도 원만하게 풀리고 있는데다가 건강도 운동 만나는 사람도 없고 딱히 시내에서 할 일도 없다. 집과 학교를 오가는 일상은 몇 년 전의 그 나날들을 떠올리게 한다. 내가 지금 전화기를 갖고 있는지 아닌지조차 제대로 모르고 있으니 비슷한 상황이다. 그렇지만 그 외에는 비슷한 점이 없다. 곁에 좋은 친구들이 많아서 위안도 되고, 정말 보고 싶은 사람도 있다. 일들 도 원만하게 풀리고 있는데다가 건강도 운동 부족만 빼면 양호하다. 그 때는 느낄 수 없었던 마음 한 켠의 허전함은 오히려 예전보다 더 나은 상황에 있음의 징표다. 어느 쪽이 좋은 지도 모르는 채, 비온 뒤의 밤바람처럼 상쾌한 기분은 내 주위의 사람들에 의해 바 다처럼 밀물과 썰물을 거듭한다. 아마 최고의 순간은 아직 오지 않은 거겠지.

사랑에 빠지는 것은 단 6초면 충분하다는 그녀의 말은 적어도 나에게는 항상 사실이다. 누군가를 신중하게 좀 더 만나보고 결정해야 겠다는 생각은 사실은 의도된 계산이다. 계산되지 않은 진실한 사랑의 대상은 언제나 비밀스럽다. 누군가를 항상 곁에 하고 싶은 두려움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한다 말하지 않는 습관적 잘못을 저지른다. 그래서 나의 많은 사랑은 가슴 속에 진심 어린 배려로 봉인되어 고이 고이 변함 없이 깨어나기만 바라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