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이라는 복권

이수영 – 그래

한 주 동안 회사일로 많이 바빴다. 정신없이 지나간 시간들을 회상하기엔 지금 이 순간도 너무나 빨리 흘러가고 있어 안타깝다. 무슨 말부터 시작해야 할지 고민스러운 순간은 나에겐 항상 그렇다. 애처로운 심정으로 누군가를 바라보며 지금 내가 꺼내야 할 말을 이리 저리 생각해 보지만 그 어느 것도 딱 맞아 떨어지는 것이 없다. 조금이라도 말을 꺼내서 풀어나가기 시작해야 하는데.

경험을 통해 지난 수 년간 나의 화술이나 상대방을 대하는 태도는 드라마틱하게 개선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모르는 누군가를 만나기 전에는 망설임이 앞선다. 만나서 아무 할 말도 없을 것만 같은데, 이 사람을 만나서 도대체 뭘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결국 만나면 그때 그때의 느낌과 생각에 맞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 내 자신을 발견하고 안심하곤 하지만 그 두려움의 순간은 내 몸 곳곳에 새겨져 있다.

태어나서 처음 보는 이름조차 모르는 사람을 대하는 것은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것과 비슷하다. 그 사람의 코드를 느끼며 나도 모르게 기분좋게 그 일부태어나서 처음 보는 이름조차 모르는 사람을 대하는 것은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것과 비슷하다. 그 사람의 코드를 느끼며 나도 모르게 기분좋게 그 일부태어나서 처음 보는 이름조차 모르는 사람을 대하는 것은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것과 비슷하다. 그 사람의 코드를 느끼며 나도 모르게 기분좋게 그 일부를 흡수해 나아가며 그 사람을 배워 나갈 수도 있고, 도저히 체질에 맞지 않아 멀어져갈 수도 있다. 하지만 만남이 가져오는 무엇보다도 값진 결과는 꽝이 없는 복권처럼 만족할만한 확률로 다가오는 동지애 아닐 까. 서로가 서로의 언어가 되어 소통하는 것이야말로 만남이 가져다 줄 수 있는 최고의 보상이 아닐까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