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하나의 실

오프라인상 처음으로 은실이를 만났다. 서로의 얼굴을 알고 있어서 순식간에 서로를 알아보고 웃을 수 있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자꾸 웃음이 나왔다. 그냥 기뻤다. 만날 때마다 반가운 사람이 한 명 더 늘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약속대로 ‘Cats & Dogs’를 예매했다. 그런데 어제 확인했던 영화 시간표와 오늘 것이 달라져 버려서 영화 보기까지 한 시간 정도의 시간이 남게 되어버렸다. 사실 무슨 일을 하면 좋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얼마 안가서 카페 ‘aroma’에서 비오는 창밖을 쳐다보며 재미있게 이야기를 나누는 우리를 볼 수 있었다. 정말 기분이 좋았다.

어느덧 4시 42분이 되어서 영화를 보러 갔다. 영화가 중간중간 유치하거나 틀에 박힌 장면이 나오긴 했지만 개와 고양이들이 첨단 무기를 들고 싸운다는 설정 자체가 정말 기발하고 유머러스했다. 이번 주에는 참 보고 싶은 영화가 많이 하는 것 같은데 그 중에 하나를 채웠으니이제 세 편 남았구나 하는 생각이 났다. 전에 받은 심야영화 할인표를 이용해서 한방에 다 보는 건 어떨까 ㅡㅡ;

한바탕 웃은 뒤에는 ‘소렌토’에서 저녁을 먹었다. 나는 치킨 도리아, 그녀는 내가 추천한 버섯도리아. 난 오랜만에 밥맛이 좋아서 맛있게 먹었는데, 내가 추천한 버섯도리아가 어땠으려나 모르겠다. 또 꽤나 이야기를 하다가, 기다리는 사람이 있어서 자리를 비워 주었다. 밖에 나왔을 때는 비가 그쳐 있었고 선선한 바람이 불고 있어서 둘다 기분이 아주 좋았다. 오랜만에 겪는 행복감이라고 할까..? 정말 처음 만난 사람과 이렇게 친근한 기분에 들려 있다는게 신기하면서도 그것 마저도 기분좋고 자연스럽게 느껴졌다.

우리는 맥도널드 앞에서 한참인가 이야기하다가 헤어졌다. 사실 밖에 나왔을 때는 8 시 밖에 되지 않아서 더 놀고 싶었는데, 왠지 뭔가 시도할 것이 없었다고 해야 하나, 그랬다. 앞으로도 자주 만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후회하지 않을 만남을 했던 하루…


그녀의 목소리는 상냥하다와 차분하다의 중간. 세상 사람들은 서로 다른 목소리를 갖고 있다. 자기와 똑같은 목소리를 누군가가 하고 있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목소리는 ‘자기 자신의 이미지로서의 목소리’ 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그녀의 목소리는 꽤나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시종일관 미소를 띈 (어쩌면 띈 것 같은인지도 모르겠지만) 얼굴도 보기 좋았다. 또 나처럼 손이 작은 것도 좋았다. 자신과 똑같은 누군가가 있는 것은 싫지만 자기와 조금이라도 비슷한 구석이 있는 사람은 좋은가 보다. 오늘 내 마음에 또 하나의 실을 이은 것이 자랑스럽다.. 대상이 좋은 사람이어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