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성의 마음.

아버지의 도움으로 학교 특기자실에 서버를 갖다 놓을 수 있었다. 역시 부모님은 언제나 감사해야 하는 존재인 듯 하다. (그런면에서 솔직히 자식 갖기가 무섭다 ㅡ.ㅡ; 난 좀 봉사하는 마음이 적어서)

서버 설정을 하면서 또 여러가지를 참 많이도 배웠다. 이렇게 많은 할일이 있다니.. 참.. 죽을 맛이구나. 세상엔 배울 것이 너무 많아서 아마 이번 방학 동안 종일 해도 내가 원하는 만큼 다 할 수 없을 것 같다. 오늘 배운 이야기, 삽질한 이야기도 많이 쓰고 싶지만 다분히 기술적인 내용이라서 쓰고 싶지는 않다. 아마도 곧 나의 서버 설치 지침서가 Works/Resources 에 추가될 듯 하다. DNS 서버 세팅 부분만 쓰면 끝일 듯…

요즘 홈페이지 히트 수가 일일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 내가 손수 신경을 많이 써서 통계 기능을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정말 믿을 수 있는 카운트 횟수이니 상당히 많은 편이다. 쿠키를 막고 접근하거나, 쿠키를 켠 상태에서 페이지를 한번만 보고 가는 이용자의 경우에는 카운트가 되지 않으니 어쩌면 이보다 조금 더 많은지도 모르겠다. 휴.. 누굴까. 이 많은 사람들… 방명록에 글 남겨 주시는 분들이 너무나 좋고 고맙다. 그 분들 홈페이지에 매일같이 글을 남기고 싶다고 마음속 깊히 생각하지만, 요즘엔 너무 바빠서 홈페이지 정리도 제대로 되지가 않는 것 같다. 내일은 좀 정리해서 순회를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가볍게 비가 내렸다. 난 비가 너무너무 좋다. 가끔 건강이 안좋을 땐 한 쪽 무릎이 시릴 때도 있지만 여전히 빗속에 젖은 두 사람을 상상하는 것은 나의 가장 큰 취미중 하나일 듯 하다. 내게 사랑이란 어떤 구체적인 예시를 통한 상징으로만 남아 있는걸까?

외로움에 대해 절규하고 몸부림 쳐도 외로움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정의내려본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외로움이란 홀로 있는 상태만은 아니라는 것을 오래 전부터 깨닫고 있지만, 이런 단편적 특성들만으로 무언가를 이야기한다는 것은 한계가 따른다. 아니, 우리 인간의 감정이란 처음부터 그런 한계를 가지고 불확실성과 공존해왔는지도 모르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