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소망일까.

Dreams Come True – すき

언젠가 헤어져야 할 날이 올 수 밖에 없다면 서로 상처입히지 않고 편안하고 따뜻하게 헤어지고 싶었다. 무리인걸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