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TheThe – Tomorrow

일기 쓴지 참 오래 되었다.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도 약간 줄었다. 그래도 나름대로 여러분께 근황을 설명드리는 것이 어떨까 싶어 서, 또 오랜만에 글을 쓰고 싶어져서 이렇게 일기를 쓴다.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 얼마 전부터 다니기 시작한 일본어 학원은 지금 내 삶의 낙 중 하나다. 일본어 선생님도 참 시원시원 친절 하시고, 같이 강의 듣는 사람들도 멤버 변동이 있기는 하지만 좋은 사람들 같았다. 무엇보다도 원하는 대로 내 옆에 앉은 누군가와 일본어로 이야기한다는 사실과 서로 모르는 것을 이끌어주는 선생님의 존재는 대단했다.

학원을 다니면서 의외로 직장인들이 참 많다는 사실을 새삼스럽게 실감했다. 특히 같이 수업을 듣는 여자 분들은 전부 직장인이었는 데, 어떤 사람은 정말 무언가 다른 느낌을 가진 사람임을 직감할 수 있었다. 그렇다, 집에 올 때 버스 옆 자리에 앉았던 대리 운전 기사 아저씨처럼 세상엔 아직 내가 모르학원을 다니면서 의외로 직장인들이 참 많다는 사실을 새삼스럽게 실감했다. 특히 같이 수업 을 듣는 여자 분들은 전부 직장인이었는데, 어떤 사람은 정말 무언가 다른 느낌을 가진 사람임을 직감할 수 있었다. 그렇다, 집에 올 때 버스 옆 자리에 앉았던 대리 운전 기사 아저씨처럼 세상엔 아직 내가 모르학원을 다니면서 의외로 직장인들이 참 많다는 사실을 새삼스럽게 실감했다. 특히 같이 수업을 듣는 여자 분들은 전부 직장인이었는데, 어떤 사람은 정말 무언가 다른 느낌을 가진 사람임 을 직감할 수 있었다. 그렇다, 집에 올 때 버스 옆 자리에 앉았던 대리 운전 기사 아저씨처럼 세상엔 아직 내가 모르는 사람들이 많 다!

그렇게 희망을 가져 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