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과 함께 한 크리스마스

MISIA – 日のあたる場所

태어나서 처음으로 연인과 함께 한 크리스마스.

삼성역에서 퇴근했다. 예상대로 전철역은 완전히 마비되어 그토록 가까웠던 두 사람이 만나기까지 걸릴 시간을 두배로 늘려 놓았다. 전화기는 쉽게 불통이 되었고, 컬러링 서비스는 일시 중지된 듯 진부한 통화연결음이 수화기를 타고 흘렀다. 그래도 우리는 떨어지는 눈송이가 지면을 채우듯 그렇게 만났다. 자리는 불편했지만 박화요비씨의 공연은 그녀 특유의 순진한 유머와 놀라운 가창력이 우리를 즐겁게 해 주었고,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복잡했던 신촌 거리는 활기차게만 보였다.

카페에서 서로에게 선물을 건네었다. 나는 티폿, 찻잔, 그리고 은은한 향의 얼 그레이를, 그녀는 내 마음에 쏙 드는 지갑을 선물했다. 누군가가 내 마음을 알아채 주어 갖고 싶었던 선물을 받게 된 적은 바로 1 분 전까지 한 번도 없었다. 지갑을 그녀의 손인양 조심스 레 어루만지며 나의 소지품들을 새 지갑으로 천천히, 의식을 치루듯 옮겨 나아갔다. 그 의식은 나의 모든 과거를 망각의 바다로 조용 히 흘려보내는 의식이었다. 이 모든 의식이 끝나고 나면 단 한 사람, 영원히 갈구하고픈 눈부시게 완벽한 단 하나의 존재만이 내 기억을 지배할 것만 같았다. 그렇게 그녀는 나의 첫 사랑이 되었다.

그리고는 소파에 나란히 앉아 함께 보내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며 서로에게 편지를 건넸고, 스스로의 목소리로 서로의 귓가에 속삭였 다. 나는 그녀의 달콤한 편지의 마지막 구절이 나의 귓가로 스며드는 것을 하염없이 받아들이고 있었다. 눈을 감아달라는 음성에 나는 눈을 감았고, 그녀의 입술은 그 어떤 베이커리의 케잌도 흉내낼 수 없을 부드러운 감촉으로 나의 뺨을 사랑했다. 하염없이 그 녀의 눈동자를 바라본다. 그 안에서 많은 것을 발견한다. 지금까지 알고 있었던 것들을 비웃듯 그들은 알려온다. 지금 너의 마음에 사랑이라는 이름의 눈이 내리고 있다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