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의 연애 노트

서영은 – 천사

지금은 새벽 세시 반, 서비스 업계의 기술직이다 보니 가끔은 이런 새벽 작업도 있기 마련이다. 라고는 하지만 사실은 이번이 처음이 다. 지금까지는 테스트 장비도 없었기 때문에 실제 서비스 시스템에 직접 칼을 대는 위험한 짓을 해 왔지만 새로운 부장님이 오신 뒤 로는 많은 상황이 나아졌음을 느낀다. 하지만 여전히 바쁜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다.

이번 달은 순식간에 지나버릴 것 같다. 1년의 8.4%의 시간이 순식간에 내가 모르는 어딘가로 배출된 느낌이랄까? 이렇게 바쁜 일상 속에서 나를 지탱하는 힘이 있다는 것은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다. 그 사람은 알까?

함께 할 일 목록을 만들고 그 목록에 하나하나 선을 그어 간다. 그 선이 지금 몇 개가 그어져 있는지 알 수는 없지만 늘어가는 목록의 길이와 그 위에 덧그려진 선들을 떠올리면 기쁘다. 누구나 느끼고 있을지 모르는 이 감정이 나에게만은 너무나 특별하다. 사랑은 역 시 두 사람만의 것이니까.

오랜만에 바뀐 그 사람의 컬러링에 전화를 잘못 건 줄 알고 놀랐지만 이내 적응했다. 가사를 염두에 두고 바꾼 걸까? 그랬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아도 상관이 없다. 두 사람 사이의 편안함은 그 어떤 가사보다도 따뜻하다.

나의 하루를 그릴 때면 그 사람의 하루가 떠오른다. 지금 즈음 잠이 들어 있겠지? 내일은 출근을 하고, 친구들을 만나겠지? 그 사람의 하루를 그리는 일은 즐겁고, 내 하루도 함께 즐거운 계획으로 가득찬다. 가끔은 서로의 계획이 교차하기도 하고, 나는 그로부터 두 사람의 입술이 닿는 것 같은 충만한 애정과 묘한 흥분을 느낀다.

우리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싸워 본 적이 없다. 성격이 둘 다 모나지 않고 낙천적이어서 싸울 일이 없다. 이렇게 영원히 싸우지 않게 될까? 알 수 없다. 당연히 무엇보다도 싸우고 싶지 않다. 외부와의 싸움을 감싸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