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는 패자를 싫어한다

Professional 하다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어떤 일을 ‘제대로’ 해 낼 수 있는 능력과 책임감을 말한다. 그것은 또한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제대로 되어 가고 있지 ‘않음’을 감지할 수 있는 능력을 암시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Professional 은 정직하기를 요구받는다.

회사에서 일을 하다 보면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대해 Professional 이기 때문에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 사람을 보게 된다. 그것은 능력의 부족해서 일수도 있다. 책임감을 덜 느끼기 때문일 수도 있다. 타고난 섬세함이 부족해서 일지도 모른다.

7월에 계약을 하고 8월 9일에 검수확인을 받기로 한 프로젝트가 – 8월 9일에 개발 0% 상태에서 가짜 검수 확인서를 작성해 넘기고 최 초의 시스템 배치 및 구성도가 나온 프로젝트가 – 있다. 그리고 그 프로젝트를 다음 주 화요일까지 끝내야 하는데, 프로젝트의 일부 를 맡기로 한 사람이 경험이 없어 못하겠다고 한다. 그리고 어제 나는 이 모든 사실을 전해 들은 뒤 분노를 감추지 못한 채 그의 빈 자리를 채우게 되었다.

어쨌든 다른 프로젝트를 연기하면서 이 일을 맡게 되었지만, 매우 불만스럽지 않을 수 없다. 8월 9일이 되도록 아무도 적극적인 반응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놀랍다. 개발자와 개발 PM 들에게 개발 완료일에 대해 단 한마디의 상의도 없었던 것은 물론이며, 예정일이 다가오는 것에 대해서도 전혀 알림을 주지 않았다. 이런 식으로 일을 진행한 자가 다시 한 번 직장을 얻어 태연스럽게 월급을 받게 되리라는 사실이 매우 불쾌하다.

무능한데다가 책임감도 없고, 일이 제대로 흘러가지 않을 때 조용히 숨어버리는 그런 부류의 인간에게 관용을 베풀기란 정말 어렵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