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것도 바뀐 것은 없다

몸을 태우는 분노와 절망은 나를 닳게 한다.

언젠가는 나를 우울케 하는 모든 것으로부터 도망치고 싶다.

잿속에서 다시 태어나는 불새처럼 아무 일도 없었던 듯 새로운 곳에서 시작하는 또 하나의 아침은 어쩌면 상쾌할지도 모르겠다.

아무 것도 바뀐 것은 없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