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나라로 간 재롱이

지난 몇 주 동안 재롱이는 물 외에는 아무 것도 먹지 않고 누워 있었다. 물을 먹을 기력조차 잃어버린 재롱이는 오늘 하늘나라로 떠났다. 회사에서 돌아왔을 때는 이미 재롱이의 마지막 얼굴을 볼 기회를 놓치고 만 뒤였다. 아침에 지각 걱정에 서두르느라 재롱이를 제대로 예뻐해 주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가 된다.

재롱이는 개 치고는 긴 16년이라는 시간을 살았다. 하지만 그 시간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까. 백일몽의 한 가운데서 떠오르는 공상 과학 영화의 한 장면처럼, 사랑하는 누군가를 다시금 살려내고 싶은 마음은 16년이라는 시간을 상대적으로보다는 절대적으로 인식하게 한다. 아마 백 년도 천 년도 모자랄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신의 존재에 의문을 던지면서도 언젠가 다시 만나기를, 다음 세상을 상상하고 기약한다.

인생의 절반 이상을 함께한 누군가를 영영 다시 볼 수 없다는 느낌, 그것이 바로 죽음이 우리를 눈물짓게 하는 이유일 것이다. 숨막힐 정도로 아프고 텅 빈 가슴의 한 켠을 채우려면 얼마나 오랜 시간이 흘러야 할까.

12 Comments

  1. 전기양 said,

    July 8, 2006 at 11:17 am

    재롱이 좋은데로 갔을거에요 ㅠ.ㅠ

  2. 영희 said,

    July 10, 2006 at 1:03 pm

    희승씨 재롱이때문에 맘이 많이 아프구나..나도 재롱이가 죽었다는 얘기를 듣고 가슴이 시리던데..오죽했을까.. 어제 위로도 많이 못해주고 ..미안해..

  3. lono said,

    July 10, 2006 at 3:28 pm

    키우던 햄돌이가 떠날 때도 많이 씁쓸하던데,
    강아지는 훨씬 더 슬플 듯, 안타까운 ;_;

  4. 아휘 said,

    July 11, 2006 at 12:27 am

    나도 작년에.. 10여년을 같이 지내온 예삐라는 강아지와 이별했는데..
    그런데 예삐가 나쁜 기운을 몰고 나갔나봐..
    그 후 바로 취직이 되더라구,,
    16년 동안 잘 키워줬다면, 재롱이도 기쁘게 갔을 듯 하다 ^^

  5. Ryon said,

    July 14, 2006 at 11:51 am

    그 강아지가 운명을 했구나….

    전에 봤을때도 실명했었던거 같은데…..

  6. ricky said,

    July 21, 2006 at 4:23 am

    T_T 희승이 아저씨 힘내!!!

  7. Trustin Lee said,

    August 2, 2006 at 10:03 am

    네…ㅜㅜ

  8. Trustin Lee said,

    August 2, 2006 at 10:03 am

    울자기 요즘 전화도 뜸하고~ 잘지내는감? ㅋㅋ

  9. Trustin Lee said,

    August 2, 2006 at 10:04 am

    그 햄돌이가 죽어버린거야? 명복을 빌겠소 ㅠㅠ

  10. Trustin Lee said,

    August 2, 2006 at 10:04 am

    그래버렸다.

  11. Trustin Lee said,

    August 2, 2006 at 10:04 am

    홧팅!!!

  12. Trustin Lee said,

    August 2, 2006 at 10:06 am

    저는 별로 좋은 일은 없지만 형은 취직 축하드려욧!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