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책처럼은 되지 않는다!

요즘 잠이 많이 부족하다.

출퇴근 시간 다 합쳐 네 시간이다. 차 안에서 자고 싶지만 계속 버스 안에서 잤더니 목도 허리도 아파서 잠도 더 이상 못자겠다. 이사를 하려고 해도 돈이 너무 아깝다. 2억 가까운 돈을 전세금으로 써야 한다니, 그 돈이 있으면 차라리 펀드를 들겠다. 결혼할 때까지 이 생활을 계속할 생각을 하면 답답해지기만 한다. 차라리 가까운 곳이 아니라면 아예 머나먼 곳으로 떠나고 싶다.

다른 시간대의 회사에서 일을 했던 전력 때문에 밤낮 가리지 않고 연락이 온다. 솔직히 열받는다. 급한 마음에 문제 생기면 메신저 메시지와 전자 메일 날라오는 것,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오픈 소스인데 같은 서버 개발자로서 최소한 기본적인 소스 코드와 로그 메시지는 찬찬히 읽어 보고 물어 봤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적어도 뭔가 이상한 낌새가 있으면 로그 레벨 낮춰 보고 메시지로 소스 코드 정도는 검색해 보고 물어봐야 하는 것 아닌가. 이렇게 지내다 보니 잘 시간은 주말 뿐인데, 주말에도 시차 때문에 자려고 하면 꼭 연락이 온다. 사실 주말에 몰아 자는 스타일도 아니라 악순환의 연속이다.

그래, 사실 제일 큰 문제는 나 자신이지. 돈에 눈이 멀어 제대로 해 놓은 일도 없이 인센티브를 덜컥 받아 안중에도 없던 근무지에서 이 고생을 하고 있는 나나, 용기있게 더 이상 그 프로젝트에 관심이 없어졌다고 말하지 못하는 나나, 참 문제다. 책에 적힌 대로 그냥 그렇게 내 자신의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는 행복을 위해 입 싹 닫고 멋대로 해 버리기엔 내 양심이 너무나 찔린다. 인생, 책처럼은 되지 않는다. 아니면 혹시 아직 책을 덜 읽은 걸까? (웃음)

5 Comments 인생, 책처럼은 되지 않는다!

  1. hwang.ligun

    희승아 잘 지내?

    웹서핑하다가 우연히 들렀어.
    난 회사 휴직하고 학교 마지막 학기 다니는 중야. 같이 다니게 됐는데 회사서 별로 보지도 못하고 아쉽다.

    블로그를 쭉 봤는데 그동안 정말 멋지게 지냈더구나. 해외 컨퍼런스에서 발표도 하고. 어떤 계기로 하게 됐는지도 궁금하네.

    그러고 보니 너랑도 참 특이한 인연이다. 항상 같은 카테고리에서 만나는구나.

    잘 지내고 회사 가면 한번 보자. ^^

    Reply
  2.  Anonymous

    가끔은 궁금했습니다.
    요근래 새벽잠을 줄여가면서 개인적으로 만들고 있는게 있는데 오픈소스 프로젝트 리더와 커미터를 하면서 어떻게 회사일이 가능한지…
    하루에 2,3시간 며칠 했더니 정신이 없던데. 역시 잠이 부족하군요..
    문제는 시간과 욕심인듯..

    Reply
  3. 영회

    언젠가 서론만 하시던 말씀이내요.
    이렇게 털어놓으시다 보면..
    스스로 좋은 해결을 하시리라 믿습니다.
    화이링~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