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를 낼 시간

과거는 흥미롭다.

돌이킬 수 없기에 받아들인 채 나아가야 한다. 하지만 그대로 묻어두기에는 너무나 아쉽다.

먼지를 털어내려 하면 그것은 두려움이 대상이 되기도 한다. 미숙했던 자신과 마주하게 되니까.

흡사 하이젠버그의 상자와도 같다는 생각이 든다. 돌아보는 것만으로도 스스로의 변화를 느낀다.

현재나 미래뿐만 아니라 과거마저도, 시간은 언제나 내게 용기를 요구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