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을 받으러 신경정신과를 방문했다. 의사는 그대로인데 전보다 방이 좀 커지고 옆에 여자 조수가 붙어 있다. 이야기를 하는데 너무 작게 이야기해서 들리지가 않는다. 좀 더 크게 이야기해 달라고 하자 벽이 방음이 잘 되지 않아 옆 방에 이야기가 새면 프라이버시 문제가 있어서 어쩔 수 없다고 한다. 좀 황당했지만 그러려니 하는 수 밖에 없다.

잠시 후 의사가 나가고 조수가 몇 가지 테스트 준비를 하는데, 틈이 나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나는 보통은 일 년에 꿈 세 네 번 꾸기 힘든데 지난 주에만 세 번은 꾼 것 같다고, 약을 끊어서 그런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녀는 자신은 꿈 전공이 아니기 때문에 잘 모르겠으니 (방금 나간) 선생님께 물어보라 한다. 음, 그런가, 하면서 잠에서 깨었다.

4 Comments

  1. javanian

    일반적인 남자들의 꿈에 나타나는 사람들의 성비는 70%가 남자이기에 의사는 분명 남자로 파악됩니다.

    참고로 여자는 50:50 이라는군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