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로그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육아휴직이다. 딸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사실을 말하자면 내가 쉬고 싶어서 그렇게 결정했다. 어느덧 한 가정의 아버지가 되어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고민도 조금 했지만, 개인적으로 어려운 결정은 아니었다.

휴직을 결정한 지 한 달 가까운 시간이 흐른 지금 현실을 직시해 보면, 그 결정은 도피의 산물이었다. 항상 하고 싶은 것을 하지 않으면 의욕이 서지 않는다. 하고 싶지 않은 일이 주어지면 압박을 느끼고 도피하고만 싶어진다. 건강 문제니 하는 것들은 실재하지만 근본적으로는 부차적인 문제다.

언제까지나 핑계를 벗삼아 살 수는 없다. 이제는 내 자신이 근본적으로 변화해야 한다.

3 Comments 프롤로그

  1. 종만

    늦은 댓글이긴 한데, 저도 이런 생각을 요즘 좀 해요. 지금까지는 항상 현재 상태에서 무언가 맘에 안 드는 것이 있으면 그것을 고치려고 하지 않고 도피했던 것 같아요. 항상 도피할 곳이 있었고, 그곳이 더 좋은 경우도 많았지만 결과적으로는 계속 도피만 하다가 여기까지 온 거 같단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새 직장에서 일 시작하면, 맘에 들지 않는 일, 하고 싶지 않은 일에 좀 더 적극적으로 맞서 싸우-_-고, 상황을 더 제가 맘에 드는 방향으로 흘러가도록 노력하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해요. 히히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