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C 일본어반 첫 수강기

George Winston – Rain

오랜만에 다시 일본어 학원을 등록했다. 삼성역 근처의 ANC 라는 곳인데, 생각보다는 규모가 매우 작은 곳이었다. 사미사 학원에서 계속 6단계까지 배우고 싶었지만 거리나 시간상의 문제도 있고 해서 ANC를 택했다. 사미사와는 단계 체계가 달라서 좀 혼란스러웠는데, 수업을 듣고 나니 그렇지도 않은 것 같아 다행스럽다. 나의 새 선생님이신 사토나오코 선생님은 처음 보는 순간 한국인이 아닌가 하고 착각할 정도로 한국인 그 자체였다. 한국에서 1년 3개월 생활하셨다는 선생님은 한국어를 상당히 잘 하셨고, 시원시원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오늘 수업은 네 명이서 함께 했는데, 두 분은 나이가 있는 분들이었고, 나의 파트너였던 이영희씨(였나)는 나와 비슷한 세대였다. 아 무래도 내가 가장 어린 사람인 것 같았는데, 다들 내가 23살이라 하니 믿기 어렵다는 듯이 웃음을 지어서 조금 당황했다. 거울속의 내 모습은 23살 청년의 모습 그대로인데, 사람들은 그렇게 보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지금 나의 모습이 마음에 들어서 그렇게 바꾸고 싶 은 생각은 없지만, 왠지 남들이 나를 더 늙게 느낀다고 생각하니 조금은 불안하다. (웃음) 어쨌든 짝을 지어 하는 대화는 사미사때와 마찬가지로 재미있었다. 어쩌면 나는 바로 이런 자유로운 대화를 하는 즐거움을 위해 학원에 가는 것은 아닐까? 만약 어학 교환을 할 수 있는 동년배의 성격좋은 친구가 곁에 있었다면 나는 학원에 가지 않았을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마음대로 원하는 사람을 구하기란 힘드니까, 오늘의 이 순간도 마음껏 즐겼다.

수업 교재나 과정 자체는 사미사 학원 쪽이 좀 더 좋은 것 같았다. 같은 문장을 좀 더 여러 번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좋을텐데, 그 점이 조금 아쉬웠다. 하지만 배울 내용 자체가 많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모두들 좋은 사람이고 또 사토 선생님도 참 친절하셔서 좋다. 한 시간 이십 분이라는 시간이 나에게 그 사람들의 모두를 보여줄 수는 없겠지만, 지금으로서는 그렇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