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11월 28일

이 글의 정확한 작성 시각을 잃어버렸습니다.

요즘 너무 애써서 바쁘게 살고 있지는 않은가? 그래, 삶은 계속된다. 그것은 그런데 언제 끝날지 모른다고 생각하면 불안해지고는 한다. 언제까지나 계속될 줄만 알았던 길이 끝나는 순간 나에게 남겨지는 것은 무엇일까. 끝나지는 않을까 조마조마 하면서 지냈는데 결국 길고 길게 이어지는 길이었다면 또 얼마나 허탈할까. 내가 한살의 나이를 더 먹든 먹지 않든 나의 삶은 여전히 불확실하다.

새벽 세시를 넘기고 있다. 아레오라는 회사에서 정식으로 일하게 된 지도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그렇게 나쁜 기억은 없다. 하지만 그렇게 좋은 기억 또한 없다. 내가 떠나고 2년이 지난 후에도 아레오라는 회사는 계속 지금처럼 이 자리에 서 있을까? 아마 지금의 규모를 넘어서는 회사가 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 회사란 것도 아마 마찬가지인 듯 하다.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다고 하지만, 누구나가 많은 것을 손에 쥐고 싶어한다. 어느 순간은 어떤 것이 정말 필요한 것처럼 느껴졌다가도 어느 사이 그 대상이 바뀌어버린다. 개인조차 잘 할 수 없는 일을 회사가 하기란 그렇게도 어렵다.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이 회사의 기억처럼 나의 많은 기억들 중에 정말 너무나 좋았던 것은 얼마 없었다. 나는 어떤 일에 대해 특별한 기복이 없는 편이라 더더욱 그럴 듯 하다. 너무나 순간적으로 기쁨과 슬픔, 분노가 다가왔다가는 사라져버린다. 시간이 지나 되돌아 보면 좋은 기억도 나쁜 기억도 모두 그저 오선지의 한 옥타브에 걸쳐 있는 음계와 같다. 많은 것을 쉽게 잊어버린다는 것은 슬프면서도 기쁘지만 한편으로는 아무것도 아닌 일인지도 모르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