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12월 9일

이 글의 정확한 작성 시각을 잃어버렸습니다.

이 곳에서 아무 것도 한 일이 없듯이 증기처럼 사라질 수 있다면 어떨까. 은근히 짜증나는 하루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