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2월 7일

이 글의 정확한 작성 시각을 잃어버렸습니다.

예전의 일기와 비교해 보면 지금의 일기는 상대적으로 메마르고 조금은 자신을 숨기는 느낌이 들 지도 모른다. 나는 약간 더 신중해 져서, 내가 원하는 바를 제대로 표현했다고 생각하지 않은 이상은 ‘저장’ 버튼을 누르지 않게 되었다. 그래서 예전처럼 아기자기하면서도 거친 표현의 맛이 사라졌다. 젊은이의 표식을 잃어버린 것일지도 모르겠다. 확실히 지금 내 일기에서 그런 매력을 찾기란 쉽지 않다.

여러 사람들을 만나고 그 만남 하나하나를 소중히 여겼던 그 시절의 글들이야말로 내가 남긴 보석인지도 모른다. 누군가 그 시절 일기를 읽고 말을 꺼낸다 하여도 정작 지금의 나는 기억조차 못하겠지만, 조금은 부끄러운 과거의 기록들이 싫지는 않다.

여유를 갖게 된다면 다시 그런 일기를 쓸 수 있을 것만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